2023.01.30 (월)

  • 맑음동두천 -7.5℃
  • 구름조금강릉 -1.5℃
  • 맑음서울 -4.2℃
  • 맑음대전 -3.8℃
  • 맑음대구 -1.0℃
  • 맑음울산 -0.6℃
  • 맑음광주 -0.7℃
  • 맑음부산 0.3℃
  • 맑음고창 -2.3℃
  • 구름많음제주 6.1℃
  • 맑음강화 -6.8℃
  • 맑음보은 -4.2℃
  • 맑음금산 -6.1℃
  • 맑음강진군 -0.6℃
  • 맑음경주시 -2.4℃
  • 맑음거제 1.3℃
기상청 제공

사회

'유라시아 상공회의소'가 북방 경제성장 동력의 길을 열다

한국/우즈베키스탄 31주년 수교 국제포럼 (아리랑아시아) 개최한다

 

뉴스팍 이소율 기자 | 2015년 1월 출범한 유라시아경제연합(Eurasian Economic Union, 이하 EAEU)은 단계적인 발전 계획을 토대로 2025년까지 유럽연합(EU)과 유사한 유라시아연합(Eurasian Union)의 원대한 목표로 출범한 바 있다. 현재 러시아, 카자흐스탄, 벨라루스, 키르기즈공화국, 아르메니아 등 5개국으로 구성된 EAEU는 2016년 인구 1억 8천만 명, GDP 규모 1조 4,800억 달러의 작지 않은 시장을 형성하고 있다. EAEU는 상품, 서비스, 자본 및 노동력의 자유로운 이동을 보장하고 있으며, 의약품 시장, 전력시장을 개방했으며 2025년까지 역내 단일 에너지(석유와 천연가스) 시장을 형성하는 방안을 수립했다.


이러한 배경하에 (구)소련의 해체로 인해 독립국가가 된 공화국들의 연합체가 결성되게 됐고 이러한 연합체를 ‘독립국가연합(獨立國家聯合, Commonwealth of Independent States)[CIS]로 구분하여 , 국가 연합(Confederation) 국제기구로 분류 됐다.


약칭은 러시아어로 [СНГ], 영어로 [CIS]라고 불리우며, 1992년 1월에 정식 국제기구로 설립됐다, (구)소련 구성국 15개국 중 9개국(몰도바, 벨라루스, 아르메니아, 아제르바이잔, 우즈베키스탄,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 타지키스탄)이 정회원국이며, 준회원국으로는 ’투르크메니스탄‘, 참관국으로는 ’몽골‘, ’아프가니스탄‘으로 구성된다.


이러한 (구)소련으로 부터 독립한 CIS 국가의 경제 발전을 도모하고 국제경제 교류를 통하여 미지의 개척분야인 CIS국가의 진출을 도모하고자 ’유라시아 상공회의소를 설립하게 됐으며, 2021년3월26일 카자흐스탄에 본부를 두고 ‘유라시아 상공회의소’ ECC(Constitution of the World Organization of the Eurasian Chamber of Commerce)로 정식 출범했다.


ECC는 CIS 회원국을 중심으로 차세대 경제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경제교류의 창구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금번 ECC 한국지회는 ECC 본부 승인절차에 의하여 '유라시아 상공회의소 대한민국 지회'로 승인됐고, 대표회장으로 천지득 (INGO-WGCA ‘국제기구 세계녹색기후기구’ 집행위원장 역임)대표를 회장을 임명했다.


ECC KOREA (유라시아 상공회의소 한국지회)는 ‘한국/우즈베키스탄 31주년 수교 국제포럼 (아리랑아시아) 개최’를 앞두고 있으며, 북방 유라시아 국가들과의 협력을 통하여 한국과 북방 유라시아 국가들 간의 경제협력기구로서 활동하게 된다. 천회장은 그간 국제교류의 경험을 통해 상호보완적이며, 지속 가능한 상생협력의 관계발전을 이끌겠다고 하며,  한국의 관련 기업과 K-POP 한류의 장점을 홍보하여 북방 문화교류의 교두보가 될 수 있도록 CIS회원국 관계기관과 협력하여 포럼을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와같이 ECC KOREA는 2023 한국의 역동성장의 기회의 비젼을 제시하며, 경제성장의 초석이 될 신 개척지 북방 유라시아의 진출을 주선하여 대한민국이 반듯이 동반 성장해야할 마지막 기회의 땅이 될 것으로 기대할 수 있을 것이다. 기존의 미국, 일본 등 해양 루트, 중국 루트에 이어 제3의 북방 경제협력 루트의 기초가 될 ECC는 한국인 정진영 회장이 카자흐스탄에 본부를 두고 ECC회원국을 이끌고 있다. 정회장은 CIS 국가의 주요 정부기관 및 경제 연합단체와 협력을 통하여 한국의 기업들이 유라시아 시장진출 및 개척에 애로사항이 없도록 기반 여건을 구성하여 온 숨은 애국자라 할 수 있을 것이다.


정진영 회장은 한국/우즈벡 31주년 수교 국제교류 포럼을 준비하는 과정에 한국을 방문과정에 ‘INGO-WGCA’의 천지득 집행위원장을 유라시아 상공회의소 한국지회장으로 추대하게 됐고, 이를 천위원장이 수락함으로 ECC KOREA '유라시아 상공호의소 한국지회장'으로 정식 임명되게 됐다.


천지득 회장은 금번 '유라시아 상공회의소 우즈벡' 주최 한국/우즈벡 31주년 기념 포럼'에 참여하는 기업들에게 특전이 부여된다고 했다. 금번 2023 국제 포럼은 2022년 카자흐스탄 포럼에 이어 제3회째 열리는 북방 국제교류 포럼이다. 참여기업은 현지 생산시설 및 사업초기 자금을 투자받을 기회가 주어진다. 또한 진출기업과 현지 투자협력 기관들과 연결하여 투자진행이 이루어질 계확이다.


유라시아 상공회의소 한국지회 홈페이지에서 포럼참가 신청서를 전자신청으로 할 수 있다고 한다.


금번 참가 분야는 우즈베키스탄 건설분야, 우수한 상품, 문화 컨텐츠, 한국 중고자동차 수출, 요업기술분야, 등을 진출 시켜 다국가의 교류를 이어 나가는 것은 물론, 기업들의 발전을 도모하는 역할을 하는 한국의 경제, 문화 협력 교류 기관이다.


 

유라시아 상공회의소 정진영 회장은 ‘2017년부터 카자흐스탄으로 진출했으며 많은 정치.경제 관련 분야의 경험을 바탕으로 한국 기업들이 CIS국가로 진출하기 위한 기본 요건들을 갖추게 됐고, 카자흐스탄 정부기관인 KAZAKH INVEST와의 업무 협약을 통해 더욱 안전한 기업 진출의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고 소개했다.


또한 정진영 회장은 '저희 [유라시아 상공회의소] 협회기구는 이런 모든 혜택을 중앙아시아 국가로부터 받아 한국의 지회를 통해 참여 기업과 공유하며, 컨설팅과 마케팅까지 담당하게 될 것입니다. 한국의 발전 가능성 높은 기업들의 많은 참여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한국지회를 통하여 많은 기업들이 개척의 땅 유라시아로 진출되기를 희망합니다'라고 소견을 밝혔다.


유라시아 상공회의소는 국제기구로서 정식 발촉을 마쳤으며, UN산하 기구로 가등록을 마친 상태이고, 2023년에 UN산하 기구로 정식 승인을 받을 것이라고 한다.


북방 경제성장의 동력인 유라시아의 대륙을 한국인이 주도하고 있다는 것은 더욱 긍정적 기대가 될것으로 예상된다. 단순 진출이 아닌 기반여건의 조성과 투자여건을 지원하는 ‘유라시아 상공회의소’ ECC(Constitution of the World Organization of the Eurasian Chamber of Commerce)로 출범하여 국제기구로서 정식 운영되고 있다는 것은 기업으로서는 매우 반가운 일인 것이다.


 

한국의 경제 발전의 모체가 될 제3의 대륙 유라시아는 우리 대한민국이 반듯이 동반성장해야 할 기회의 땅인 것이다.


금번 ECC KOREA의 대표회장으로 임명된 천지득 회장의 역할에 큰 기대가 될 것으로 여겨진다.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포럼 참가 신청을 할 수있읍니다



포토뉴스

더보기